세계일보

검색

아이스하키 경기 중 스케이트 날로 상대 숨지게 한 선수 ’구속‘…"고의성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5 17:27:07 수정 : 2023-11-17 16:3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4일 영국 노팅엄 팬서스 소속으로 아이스하키 경기 도중 사망한 아담 존슨 선수 추모식장. 로이터뉴스1

 

영국 아이스하키 리그 시합 도중 상대 선수의 목을 스케이트 날로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아이스하키 선수가 결국 경찰에 구속됐다.

 

BBC의 1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시합 도중 상대 선수를 숨지게 한 매트 펫그레이브 선수(28)가 플레이 과정에서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그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매체는 아이스하키 도중 상대 선수를 숨지게 한 선수가 경찰에 구속된 것은 영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처음으로, 아이스하키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영국 아이스하키 리그 경기 중 상대팀 선수인 아담 존슨(29)이 펫그레이브의 스케이트 날에 목을 베인 것.

 

앞서 지난달 28일 영국 셰필드 유틸리티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노팅엄 팬서스와 셰필스 스틸러스와 경기에서 발생했다.

 

팬서스 소속인 존슨이 스틸러스의 펫그레이브 선수와 충돌했을 때 펫그리에브 선수의 스케이트 날이 존슨 선수의 목을 찔렀다. 

 

존슨 선수는 충돌 직후 다시 일어났지만 약 세 걸음을 걸은 뒤 쓰러졌다. 경기 주최 측은 그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존슨 선수가 사망하자 경기는 중단됐고, 8000여 명의 관중도 충격에 빠졌다. 일부 관중은 많은 눈물을 흘렸다. 이 사고 여파로 29일 열릴 예정이던 모든 경기가 취소됐다.

 

존슨 선수는 미국 미네소타 출신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북미아이스하키 리그(NHL)에서 뛰기도 했다. 올해 8월 영국 아이스하키 리그팀 팬서스로 이적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