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국민들께서 민주 욕설·탄핵 챌린지 잘 지켜보고 계실 것”

입력 : 2023-11-16 07:40:00 수정 : 2023-11-16 07:5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내에서 연일 자신 비난하는 목소리 나오는 것에 대해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15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연일 자신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국민들께서 민주당의 욕설 챌린지나 탄핵 챌린지를 잘 지켜보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장관은 이날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법무부-서울특별시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 센터 설치·운영 업무협약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 말이 뭐가 틀렸는지 객관적 지적을 해야 건설적인 토론이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저나 저에게 욕하는 민주당 분들이나 모두 세금으로 월급 받는 국민의 공복이다. 공적 목적을 위한 객관적 토론이나 비판은 가능하다"며 "저는 그분들의 어떤 말씀이 잘못된 것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해드렸는데, 거기에 욕설로 반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날 '위헌정당 심판 청구'를 언급한 일을 두고 민주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는 질문에는 "탄핵은 가벼운 제도고 위헌정당 해산 심판은 무거운 제도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둘 다 민주주의 파괴를 막기 위한 아주 극단적이고 무거운 최후의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각될 거 뻔히 알면서 대충 탄핵 리스트 만들어서 막 던지는 분들이 그런 말씀 하시는 건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한 장관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자신의 비대위원장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저에 대해서 여러 가지 예측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제가 그 내용을 다 보지 못했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한 장관의 아내 진은정 변호사가 대한적십자사 봉사활동에 모습을 드러낸 일을 두고는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전부터 모두 다 해왔다. 통상적인 활동 같다"고 말했다.

 

김명수 신임 합참의장 후보자에게 제기된 '근무 시간 주식거래'·'자녀 학폭' 의혹을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이 검증 과정에서 놓친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저희가 하는 인사 검증은 객관적 프로토콜에 따른 자료수집"이라고 답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