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 준법신뢰위원회 7인 구성…본격 활동 착수

입력 : 2023-11-15 10:36:40 수정 : 2023-11-15 10:3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는 관계사의 준법윤리경영을 감시할 외부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를 김소영 위원장을 포함해 각계 7인으로 구성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위원은 △김용진 착한경영연구소 소장(프리챌 공동창업자) △안수현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전 한국은행법학회장) △유병준 서울대학교 경영대 교수(전 한국벤처창업학회장) △이영주 경기도사회적경제원 이사장(전 사법연수원 부원장) △이지운 서울신문 전략기획실장(전 편집국장) △김정호 카카오 경영지원총괄 총 6명이다.

카카오 사옥 외부 전경.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신뢰도 제고를 위해 법률, 시민사회, 학계, 언론, 산업, 인권, 경영 등 각 영역을 대표할 수 있는 전문가로 선정했다”며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위원은 카카오와 직접적 관련이 없으면서도 벤처 IT(정보기술) 업계 전반에 관심을 가져온 인사들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카카오와 독립된 외부 조직이며, 관계사 준법 감시와 내부통제 체계를 일신할 수 있는 강력한 집행기구 역할을 하게 된다. 준법의무 위반 위험 등이 확인된 경우 △관계사에 대한 내부조사 요구권 △위원회의 직접 조사 실시권 △핵심 의사 결정 조직에 대한 긴급 중단 요구권 등 실효적이고 직접적인 제재 권한까지 갖는다.

 

위원회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각사 이사회 결의를 거친 뒤 활동을 시작한다.

 

위원회는 사무국을 설립해 각 관계사의 법무·준법·감사 조직과 긴밀히 소통하며, 별도의 웹사이트 등을 통해 활동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 벤처산업을 일군 대표적 IT기업인 카카오가 지금은 여러 의혹 때문에 사회적 비난에 직면한 만큼 책임 있는 기업으로의 재탄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숫자로 드러나는 매출 등 경영지표보다, 준법과 상생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윤리경영의 성과가 카카오 공동체의 경영 기본 원칙으로 작동할 수 있게 제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