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학입시 때까지만”…백화점 계단 아래서 ‘살림’ 차리고 6개월간 산 中 청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5 10:13:40 수정 : 2023-11-15 10:1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하이데일리 캡처

 

백화점 계단 밑에서 몰래 지내오던 중국 청년이 6개월 만에 발각됐다.

 

최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이 상하이 대형 백화점 계단 아래 임시 거처를 만들고 6개월간 숨어 살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남성은 계단아래 사각지대에 텐트, 매트리스, 의자, 테이블, 컴퓨터 등을 갖다 놓았으며 컴퓨터와 휴대전화 충전에 필요한 전기를 공급하고자 인버터도 사용했다.

 

백화점 보안요원은 이미 6개월 전에 남성을 발견했지만 “대학입시 공부를 위해 조용한 장소가 필요하다. 시험 때까지만 머물겠다”는 간청에 눈을 감아줬다.

 

이틀간 진행되는 중국 대학입시 ‘가오카오(gaokao)’는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하다. 올해 시험에도 약 1300만명이 응시했지만 합격률이 50%가 안 됐다.

 

대학입학에 청년의 미래가 걸렸다고 여겨 사정을 봐줬지만 남성은 6월에 치러진 가오카오 이후에도 떠나질 않았고 결국 지난 10월30일 당국에 체포됐다.

 

누리꾼 다수는 민폐라고 비난했다. 소수는 “임대료를 절약할 수 있는 기막힌 방법이다”, “무료로 전기와 화장실 인터넷까지 사용할 수 있으니 똑똑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소수는 “그 와중에 엄청 깨끗하게 사용했다”고 말했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