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놀이기구에 머리칼 끼여…印여성 7m 상공서 공포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9-27 07:29:06 수정 : 2023-09-28 14:4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의 한 놀이공원에서 대회전 관람차를 타고 있던 여성이 관람차 철제 프레임 틈새에 머리카락이 끼여 빠져나오지 못하는 바람에 7m 상공에서 공포에 떨어야 했다.

 

메타(페이스북)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머리카락이 끼인 여성이 타고 있는 관람차까지 기어 올라간 직원들이 여성을 구하려고 안간힘을 썼다.

 

여성이 고통으로 비명을 지르는 모습을 지상의 사람들은 숨을 죽이고 지켜봤다.

 

25일(현지 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사고는 인도 북서부 구자라트주의 드워카 마을에서 개최된 카니발 와중에 발생했다.

 

25피트(약 7.6m) 상공에서 사고가 발생하자 행사 직원들이 달려와 대회전 관람차를 기어 올라갔다.

 

철제 프레임에 낀 여성의 머리카락이 쉽게 풀리지 않자 직원들은 칼로 머리카락을 잘라내고 여성을 무사히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놀이공원에서 유사한 사고가 잇따르자 시민들은 엄격한 안전규정을 마련하라고 당국에 요구했다.

 

지난 4월엔 한 여대생이 대회전 관람차의 회전축에 머리카락이 엉킨 채 공중에 매달려 있다가 지상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2016년엔 델리 북부 작은 도시의 대회전 관람차 앞에서 사진을 찍던 여학생이 회전하는 바퀴살에 머리카락이 끼이는 바람에 머리카락이 모두 뽑혀나가는 사고를 당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