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이차전지 선도도시 대상 수상

입력 : 2023-05-25 09:48:34 수정 : 2023-05-25 09:4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30년 양극재 연간 생산량 100만t
세계적인 이차전지 산업도시로 도약

경북 포항시는 올해 최초로 ‘2023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이차전지 선도도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오전 서울서 열린 ‘제13회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이차전지 선도도시 부문 인지도와 선호도 등 소비자 평가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는 한국 산업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만들어진 국내 최고 권위의 브랜드 시상 제도이다.

경북 포항시는 2023년 최초로 ‘2023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이차전지 선도도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조선비즈가 주최하고 조선일보, TV조선이 후원한다.

 

소비자가 매년 부문별로 특화된 기업, 지자체, 공공기관을 직접 선정한다.

 

시는 지난 4월 동아닷컴, IMBC, 한경닷컴이 주최하는 ‘대한민국 대표브랜드’에 2년 연속 배터리 산업도시 부문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이번에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도 대상을 수상해 K-배터리를 선도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2017년 에코프로 투자와 2019년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이차전지 산업을 포항의 차세대 먹거리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이차전지 산업 핵심 기업인 포스코퓨처엠과 에코프로의 사업확장에 따른 추가 투자를 비롯해 올해 상반기에만 총 5조 원 이상의 기업 투자도 이끌어냈다.

 

전기차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와 미국 IRA 전기차 보조금 세부 규칙 발표에 따라 국내 이차전지 기업의 포항 투자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도 지난 3월 본사를 포항으로 이전하고, 영일만 일반산단에 오는 2025년까지 3000억 원을 투자해 차세대 실리콘 음극재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에코프로도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2조 원 이상을 투자해 에코프로 블루밸리 캠퍼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에코프로는 오는 2027년까지 양극재 생산능력을 65만t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포항에서 연간 생산되는 양극재 15만t은 대한민국 최대 규모로, 향후 2030년까지 연간 100만t의 양극재 생산을 달성해 글로벌 수요의 16% 이상을 충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후방산업인 원료와 전구체 생산 규모까지 합산하면 200만t 이상으로 포항이 이차전지 핵심 소재의 글로벌 생산 기지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4월 한동대, 에코프로와 함께 이차전지 부문 인재 양성 업무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경북도와 함께 30억 원을 들여 이차전지 현장과 연구인력 양성이라는 ‘투트랙전략’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 수입에 의존하는 현실을 고려할 때 원 소재부터 양극재 소재 리사이클링까지 전주기 생태계를 갖춘 포항의 산업 경제적 가치는 무궁무진하다”며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포항은 세계적인 이차전지 산업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