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맥도날드, 환아 간병 환경 개선 위한 기부 캠페인 진행

입력 : 2023-05-25 09:17:54 수정 : 2023-05-25 09: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맥도날드는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이하 RMHC) 수도권 제 2호점 건립을 위한 ‘0.3평 엄마의 침대’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어린 환아를 돌보기 위해 보호자들이 좁은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지내는 현실에서 착안했다. 한국맥도날드는 RMHC 수도권 제 2호점을 건립해 환아 간병 환경을 개선하고자 기획했다. RMHC는 소아암 등 중증질환으로 장기 입원해 치료받는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현재 양산부산대학교병원 내 국내 1호점이 운영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번 캠페인을 더욱 효과적으로 알리고, 기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프라인 전시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스타필드 고양 1층에 간병인이 사용하는 21개의 간이침대를 설치하고, 미디어 타워와 파노라마 스크린을 통해 캠페인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간이침대 위 QR코드를 스캔하면 환아를 둔 보호자의 영상 인터뷰를 시청하고, 해피빈 기부 페이지로 연결해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간이침대는 성인 1명이 겨우 웅크리고 누울 수 있는 좁은 크기로, 전시 공간 가운데 실제 침대 매트리스 별 사이즈와 비교해 관람객이 이를 쉽게 체감할 수 있게 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수도권에 RMHC를 건립해 중증 환아를 둔 보호자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이번 기부 캠페인을 마련하게 됐다”며, “맥도날드의 이번 기부 캠페인에 고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어린이들의 건강과 복지 증진을 위한 한국맥도날드의 노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국맥도날드는 오랜 시간동안 연말 한정 판매하는 행운 버거와 해피밀 수익금의 일부를 한국 RMHC에 기부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한국 RMHC 행사인 ‘울림 백일장’을 지원하고, 매년 자선 바자회 행사 '맥해피데이'를 통해 마련한 기부금을 전달하는 등 한국 RMHC 최대 후원사로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