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해안 마비성 패류독소 사계절 발생 원인 밝혀져

입력 : 2023-05-24 15:14:30 수정 : 2023-05-24 15:1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로 남해안 일대에서 발생해 식중독을 일으키는 마비성 패류독소가 사계절에 걸쳐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규명됐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마비성 패류독소의 발생원인 종인 ‘알렉산드리움’이 수온 변화에 뛰어난 적응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KIOST 남해연구소 신현호 박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또 마비성 패류독소 발생시기가 봄철에 국한하지 않고 다른 계절까지 확대돼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국제학술지인 ‘해양오염학회지’ 5월호를 통해 발표했다.

 

마비성 패류독소에 독화된 패류를 섭취할 경우 두통과 메스꺼움, 구토 및 근육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 지금까지 이 독소는 주로 봄철 진해만에서 자주 검출됐는데, 최근 봄이 지나 겨울까지 검출되고 있다.

진해만에서 발생하는 마비성 패류독소의 원인종인 ‘알렉산드리움’의 생존과 발생 모식도.

KIOST 남해연구소 신현호 박사 연구팀은 알렉산드리움의 씨앗인 휴면포자가 수온의 계절적 변화에 적응하면서 염분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고, 언제든지 발아할 수 있는 생존 전략을 가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신현호 책임연구원은 “알렉산드리움은 생존을 위해 수온 변화에 매우 뛰어난 적응력을 가지고 있다”며 “마비성 패류독소의 발생은 특정 계절에 제한되지 않을 수 있어 관련 모니터링 연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