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살 아들 상습 학대한 30대 아버지

입력 : 2023-05-24 06:00:00 수정 : 2023-05-23 14:4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징역 2년 6개월

한 살배기 아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30대 아버지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정 판사는 또 A씨에게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하고 5년간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A씨는 2021년 3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아들 B군을 16차례 신체적·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군의 팔과 다리를 보자기로 묶거나 팔과 다리를 등쪽으로 꺾는 등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흉기를 들고 B군을 한 손으로 들어 올리거나 눈에 불빛을 일부러 비추기도 했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태어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아들을 상당한 기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학대했다"며 "비록 피고인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으나 죄질이 매우 나빠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