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훈부 장관 후보자 박민식 “이승만이 내란 목적 살인죄 수괴? 전두환과 달라”

입력 : 2023-05-22 22:05:00 수정 : 2023-05-22 23:0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사 청문회서 "이승만 기념관 건립해야 한다는 게 개인적 소신” 주장
박민식 국가보훈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이승만 전 대통령을 내란 목적 살인죄의 수괴로 생각하는 건 전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의 인사 청문회에 출석해 ’내란 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범죄자를 민주 공화국에서 기념한다는 건 어떤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는 강성희 진보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1960년 4·19 혁명 당시 이승만 정권의 계엄 선포 과정에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실 등을 들어 ‘내란’을 주장했으나, 박 후보자는 “그 부분에 대해선 인식이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진행된 청문회 중엔 이승만 기념관 건립 논의에 관한 질문에 “실제 추진 여부나 주체·예산 등 모두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건립해야 한다는 게 개인적 소신”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오후 속개된 청문회에서 강 의원으로부터 ‘전두환 기념관도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차원이 완전히 다르다”며 “전 전 대통령은 현행법상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지 못하게 돼 있다”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에 '개헌 때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넣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넣도록 건의해달란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에 "확실히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