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셋값 ‘뚝뚝’…수도권 아파트 역전세 거래 3만건 돌파

입력 : 2023-05-23 06:00:00 수정 : 2023-05-22 15:2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세금 깎아 세입자 구하거나 보증금 돌려주는 사례 늘어
뉴스1

수도권 아파트 역전세 거래가 3만건을 돌파했다. 2년 전보다 전세 시세가 하락하면서 전세금을 깎아 세입자를 구하거나 보증금을 돌려주는 사례가 늘고 있다.

 

호갱노노에 따르면 지난 1~3월 수도권 역전세 거래는 3만3709건으로 집계됐다. 경기도가 1만7734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만1572건, 인천 4403건 순이었다.

 

역전세는 2년 전 평균 전셋값보다 낮은 가격에 전세 계약이 체결되는 경우를 말한다. 역전세가 발생하면 집주인은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거나 세입자가 새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역전세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전세 시세가 계속 하락하고 있고, 평균 전셋값이 최고조였던 지난해 1분기 계약 만기가 내년 1분기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