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후쿠시마 시찰단 맹폭…"국민 명령은 '확인' 아닌 '검증'"

입력 : 2023-05-21 15:37:35 수정 : 2023-05-21 15:3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日총리 추켜세우기에 급급…참모 보는 듯" 비판도

더불어민주당은 21일 5박 6일 일정으로 일본으로 떠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부 시찰단이 오염수 시료를 채취해 검증하지 못하는 '견학단'에 불과하다면서 비난 공세를 이어갔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은 후쿠시마 오염수 '확인'이 아니라 '검증'"이라며 "단순히 일본 측이 보여주는 대로 확인만 하라고 국민들이 세금을 낸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전국 행동의 날'에 참석해 서울광장 방향으로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이날 오전 출국길에 "일본의 계획이 적정한지에 대한 전체적인 검증 과정 중 하나로 현장에서 확인할 부분을 확인하고 점검하고 오겠다"고 말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강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명령은 확인이 아니라 검증으로, 이번 시찰단은 이미 국민 신뢰를 잃었다"며 "'견학단', '관광단', '유람단'이란 말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당 고문인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방일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는 농어민, 환경,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반대한다'고 G7에서 단호하게 밝히고 귀국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3월 이후 서울 서대문구와 양천구 등 7개 지방 의회에서 규탄 성명 발표를, 서울 성동구와 강서구 등 24곳에서 오염수 방류 철회 및 대응 촉구 결의안 채택을 각각 진행했다며 "해양 방류 철회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히로시마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함께 참배한 데 대해 윤 대통령이 "용기있는 행동"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후쿠시마 오염수 전문가 현장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1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대변인은 논평에서 "기시다 총리가 강제동원에 대한 사과와 보상은 외면하면서 한국인 원폭 희생자를 추모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용기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를) 추켜세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방한 당시 기시다 총리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는 개인적 발언 역시 진정성 있는 모습이었다며 다시 추어올렸다"며 "일본 정부 책임을 부인하려는 기시다 총리의 발언을 왜 대한민국 대통령이 두둔하고 있느냐. 마치 기시다 총리의 참모를 보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채울 것이라던 물컵은 이제 빈 잔이 된 지 오래로, 국민감정의 컵만 분노로 가득 채워져 간다"고 비꼬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