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 아파트 앞서 女 납치·살해하고 시신 유기한 용의자 3명 긴급체포

입력 : 2023-04-01 07:32:08 수정 : 2023-04-05 14:5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의자 모두 가상화폐 관련 사건에 연루돼 경찰 수사 받아
지난 29일 오후 11시48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납치사건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장면. 연합뉴스

 

경찰은 31일 강남 주택가에서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남성 3명을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다.

 

피해 여성의 시신은 대청댐 인근에서 발견됐다.

 

연합뉴스와 경찰에 따르면 모두 30대인 이들은 지난 29일 오후 11시48분쯤 한 아파트 앞에서 피해 여성을 납치해 대전 인근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여성을 차에 강제로 태워 납치하는 것 같다"는 내용의 목격자 신고를 받고 인근 폐쇄회로(CC)TV 분석 등으로 A(30)씨와 B(36)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들은 납치에 사용한 차량을 이튿날 오전 대전 모처에 버린 뒤 렌터카를 빌려 충북 청주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버려진 차량에서는 소량의 핏자국과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이들은 청주에서 렌터카마저 버린 뒤 30일 오전 9시30분께 택시를 타고 경기 성남시로 도주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45분쯤 A씨를, 오후 1시15분께 B씨를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서 각각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공범이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날 오후 5시4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C(35)씨를 체포했다.

 

이들은 피해 여성을 대전에서 살해한 뒤 대청댐 인근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시신을 유기했다고 지목한 장소에 수색 인력을 급파해 피해 여성의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용의자들 모두 가상화폐 관련 사건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영애 '카리스마 눈빛'
  • 이영애 '카리스마 눈빛'
  • 권은비 '반가운 손 인사'
  • 이다희 '이기적인 비율'
  • 고민시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