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이주민들 "모든 형태의 인종 차별 중단" 호소

입력 : 2023-03-19 21:20:22 수정 : 2023-03-19 21:2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맞아 기념대회

오는 21일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을 맞아 국내 이주민들이 "모든 형태의 인종 차별과 인권침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주노동자노조,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 54개 시민단체 소속 14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 앞에서 '2023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기념대회'를 열었다.

사진=촬영 이성민

이들은 선언문에서 이주노동자, 결혼 이주 여성, 난민, 무등록이주민 등이 겪는 여러 차별을 언급하며 "대다수 이주민은 권리 바깥에 놓여있고, 한국 국적이 없거나 이주민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혐오를 감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도 한국의 이주민 차별과 이주 인권 상황에 우려를 표하며 제도 개선 등을 권고했지만 한국엔 인종차별을 제재할 수 있는 차별금지법조차 없다"며 "특히 재난과 위기 상황에선 차별과 배제가 더 극명히 나타난다"고 성토했다.

참석자들의 규탄 발언도 이어졌다.

우다야 라이 이주노조 위원장은 "열악한 근로조건과 기숙사, 저조한 임금인상률 속에서 사업주는 이주노동자를 마음대로 부려 먹고 있다"며 "안전 장비조차 주어지지 않는 현장에서 이주노동자들은 산업재해로 사망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중국인 어머니를 둔 다문화가정 청소년 박찬빈(17) 군은 "몇 달 전 한 친구가 제게 중국어 단어를 말해서 검색해보니, 코로나19 이후 중국인을 비하하고 혐오하는 의미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이주민에 대한 차별은 더욱 심해졌다. 차별금지법을 통해 우리의 권리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현 화성외국인보호소방문 시민모임 '마중' 활동가는 외국인 보호소가 "여전히 죽음의 공간"이라며 철폐를 촉구했다. 그는 "불법이라는 이름만 붙이면 노동착취를 해도, 가두어도, 내쫓아도 괜찮은 존재가 된다"며 "인도적 구금이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행사 뒤 국가인권위원회까지 가두 행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차예련 '하트도 우아하게'
  • 차예련 '하트도 우아하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