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이주노동자의 코리안드림, 악몽으로 바뀌도록 방치안돼"

입력 : 2023-03-19 11:05:39 수정 : 2023-03-19 14:0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정부, 이민청 설립에 속도…이주노동자 합당한 처우 보장 시급"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9일 "이주 노동자들의 '코리안 드림'이 '코리안 악몽'으로 바뀌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 곁의 이주노동자들이 처한 현실을 보면 대한민국을 선진국이라 부를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이 대표는 최근 경기도 포천의 한 농장에서 일하다 사망한 태국인 이주노동자 사례 등을 거론하며 "신분이 불안정하다는 점을 악용한 인권유린과 노동 착취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차피 돈 벌려 온 거니까' '상당수는 불법체류자'라고 개인에게만 책임을 떠넘기기엔 이주노동자는 이미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필수적인 존재"라며 "그 중요성에 비해 이주노동자의 처우에 대한 관심은 너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윤석열 정부는 이민청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단순히 노동력 공급이라는 관점을 넘어서 이주노동자에 대한 합당한 처우 보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경기도지사를 지낸 시절 경기도에서 농어촌 지역 이주노동자 숙소 실태를 전수 조사했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정부 차원의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도적 개선책을 수립하는 것을 이민정책의 주요 과제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