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더 글로리’ 동은처럼… 학폭 피해 환자 90% “복수 계획 세운 적 있다”

입력 : 2023-03-17 22:00:00 수정 : 2023-03-18 01:1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설문조사 결과
환자 47.1%는 구체적인 복구 계획도
극단적 선택 시도 사례는 70% 달해

정신건강 의학과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피해자’ 진료 경험을 조사했는데, 환자 대부분이 가해자에 대한 복수 계획을 세운 적이 있다는 결과가 17일 공개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의사단체 ‘한국학교 정신건강의학회’가 전문의 6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설문조사한 결과 전문의 78.5%는 학교폭력 피해자를 진료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90.2%는 학교폭력 가해자를 상대로 복수를 생각하는 피해자를 진료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47.1%는 구체적인 복수계획을 세웠다고 한다.

 

학폭 피해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환자를 진료한 적이 있는 전문의는 무려 70%에 달했다.

 

학폭 피해자들의 증상으로는 우울, 불안, 대인기피, 학교 거부, 자해 등의 증상을 보였으며, 불면증과 분노조절 어려움 등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았다.

 

전문의 84.6%는 학교 폭력 피해가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PTSD)이 연관이 있다고 답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단된 대상의 3명 중 2명은 불안이나 우울 등의 증상이 동반됐다.

 

전문의 44.6%는 학폭 피해가 ‘신체화 장애’와도 연관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정신적 고통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배나 머리 등이 아프고 답답해지는 증상을 의미한다.

 

전문의 61.6%는 학교 폭력 피해로 인해 피해자 가족이나 또래 관계가 와해될 수 있다고 답했다.

 

피해자들의 증상은 치료받으면 호전됐지만 후유증은 쉽게 치유되지 않았다고 전문의들은 입을 모았다.

 

치료를 통해 당장의 불면증과 우울감 등의 증상은 좋아질 수 있지만 사람에 대한 불신이나 배신감은 치유가 어렵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