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천공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출입기록 확인 목적”

입력 : 2023-03-15 20:08:53 수정 : 2023-03-15 20:0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이전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국방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5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에 있는 운영지원과에 영장을 제시하고 2시간여 동안 차량 출입기록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천공 유튜브 영상 갈무리

경찰은 출입기록을 분석해 천공이 국방부 영내 육군 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다는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육군참모총장 공관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 하드디스크도 분석해 의혹을 받는 지난해 3월 당시 천공 등 관련자들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공관 CCTV 영상은 하드디스크에 반복적으로 덮어쓰는 파일 특성상 복원에 성공할지 불투명하다.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해 4월1일 미사일전략사령부 개편식 행사에서 남영신 당시 육군총장으로부터 ‘천공이 대통령직인수위 고위관계자와 함께 한남동 육군총장 공관과 국방부 영내에 있는 육군 서울사무소를 방문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부 전 대변인과 그의 주장을 보도한 언론사를 지난달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앞서 라디오에 출연해 천공 의혹을 처음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도 고발했다.

 

경찰은 남 전 총장과 김 전 의원 등 의혹에 연루된 인물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천공의 경우 그가 등장하는 CCTV 영상 등 객관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더라도 핵심 참고인인 만큼 직접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한 뒤 소환할 방침이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