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원 참사 ‘막말’ 김미나 창원시의원 수사만 석 달째 [이태원 핼러윈 참사]

, 이태원 참사

입력 : 2023-03-15 06:00:00 수정 : 2023-03-15 07:2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눈치보기 지적… 경찰 “곧 결론”

159명이 숨진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해 막말로 공분을 사 유가족과 화물연대 등으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고발당한 국민의힘 김미나 경남 창원시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석 달째에 접어들었다. 이 사이 창원시의회와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김 시의원에 대한 징계를 내렸지만, 경찰은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일각에서는 “여당 눈치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김 시의원에 대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 사건 수사를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미나 경남 창원시의원. 연합뉴스

김 시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언급하며 “나라 구하다 죽었냐”, “시체팔이 족속들” 등의 막말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지탄을 받았다. 이에 분개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238명이 김 시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보다 하루 앞서 정의당 경남도당도 같은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경남본부도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 사진을 자신의 SNS 게시물에 올리고 욕설한 혐의로 김 시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남경찰청은 일선 경찰서에 접수된 김 시의원 고소·고발 건을 취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1월17일 김 시의원을 한 차례 불러 4시간 동안 조사를 진행했다.

그로부터 두 달이 지났지만 경찰은 결론을 못 내리고 있다. 이 사이 창원시의회와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제 식구 감싸기’ 지적을 받으면서도 김 시의원에 대해 △출석정지 30일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경찰이 여당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고 이지한 배우 어머니 조미은씨는 “유족이 고소한 지 오래됐는데, 아직 사건이 결론이 나지 않은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김 시의원에 대한 민사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법리적으로 세밀하게 검토하는 중”이라며 “조만간 결론을 낼 것”이라고 일축했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