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죄수로 충당 안됐나…고교생 용병 손 뻗치는 러 와그너

입력 : 2023-03-14 16:15:52 수정 : 2023-03-14 16:1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교 찾아가 복면 쓰고 면접…"젊은 전투원 모집"

러시아 민간 용병 업체 와그너그룹이 전력 보강을 위해 러시아 고등학교까지 찾아가 모병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영국 국방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는 최근 진행한 우크라이나 전쟁 평가에서 와그너그룹 설립자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을 관찰한 결과, 와그너그룹이 용병 채용 타기팅을 러시아 일반 시민 대상으로 선회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영국 국방부는 와그너그룹이 이달 초부터 러시아 전역의 스포츠센터 최소 40곳에서 용병 채용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리고진은 지난 3일 자신이 소유한 업체 '콩코드'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 모국을 지킬 용병회사 와그너의 새로운 전투원을 채용하기 위해 이미 여러 도시에 채용 센터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한 무술 체육관에 첫 번째 센터를 열었다는 그는 "센터들은 전국 스포츠 클럽에 있고, 와그너그룹에 관심 있는 사람은 신체검사를 받은 뒤 채용 절차 설명을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국방부는 와그너그룹이 학생들까지 모집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복면을 한 와그너그룹 채용 담당자들이 모스크바의 여러 고등학교에서 진로 상담을 진행했으며, '젊은 전투원 지원서'라고 적힌 설문지를 배포, 용병에 관심 있는 학생들의 정보를 수집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동부 바흐무트에서 격전을 벌이고 있는 와그너그룹이 시민과 학생들까지 전투원으로 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죄수 용병 모집이 어려워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후 와그너그룹은 러시아 교도소에 수감된 남성 죄수들을 대상으로 용병을 모집했다. 6개월간 전투에 참여하면 감형과 현금 혜택을 준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병된 죄수 용병의 절반 정도가 사상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프리고진과 러시아 국방부 수뇌부의 갈등이 심화하면서 와그너그룹은 전투원 충당에 차질을 겪는 것으로 파악된다.

프리고진은 최근 정부 관리들이 의도적으로 와그너그룹에 탄약을 제공하지 않고 죄수 모집도 막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지난달에는 군 수뇌부가 와그너그룹을 와해하려고 한다며 "반역죄로 처벌할 만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국방부는 와그너그룹이 새로운 모병 계획으로 죄수 용병의 빈자리를 채우기는 역부족일 수 있다며 "죄수 채용 제한이 지속되면 프리고진은 와그너 그룹의 우크라이나 전쟁 활동 규모와 강도를 줄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