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월 금융권 가계대출 8조↓… 주담대도 처음 줄었다

입력 : 2023-02-09 19:50:00 수정 : 2023-02-09 19:1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리 상승에 부동산 부진 영향
은행권만 4조원 넘게 줄어들어
2004년 통계 이래 최대 감소폭
주담대도 한달새 6000억 줄어

지난해 이뤄진 기준금리 상승 및 부동산 경기 부진의 여파로 대출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4조원 넘게 줄었고 주택담보대출은 2015년 해당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53조4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4조6000억원 감소했다. 은행 가계대출은 지난해 9월 이후 11월까지 감소세를 이어가다 12월 3000억원 늘었는데,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됐다. 지난달 감소 폭(-4조6000억원)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4년 1월 이후 19년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사진=뉴스1

1월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보인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큰 폭으로 줄었다. 지난달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 잔액은 4조6000억원 감소한 25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 작성 이후 두 번째로 많이 줄었으며, 2021년 12월 이후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한은은 “높아진 금리 수준과 강화된 대출규제(차주 단위 DSR 3단계) 영향에다가 명절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도 가세해 기타대출 감소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제2금융권을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 감소폭도 확대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같은날 발표한 1월 중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지난달 8조원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감률은 -1%로 12월의 -0.5%에 이어 감소폭이 커지고 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은 전세대출(-1조8000억원), 비은행 주택담보대출(-6000억원) 등의 감소분이 이어지며 1월 한달 동안 6000억원이 줄었다. 신용대출을 비롯한 기타대출은 전월 대비 감소폭이 확대되며 7조4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정책모기지는 증가했으나 은행권 전세대출과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 감소 영향으로 2015년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됐다”며 “기타대출 감소는 대출금리 상승 등의 영향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도형·이강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