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무살’된 로또… 1등 총 7800명 ‘대박’

입력 : 2022-12-06 07:00:00 수정 : 2022-12-06 03:4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등 평균 당첨금 20억… 총 16조원
최대 407억원·최소는 4억원 그쳐
판매액 2021년 첫 5조… 올해 6조 육박

로또(온라인복권)가 발행 20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총 8000명에 달하는 사람이 1등에 당첨됐고, 총 16조원에 달하는 당첨금이 지급됐다. 연간 로또 판매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5조원을 넘어섰고, 올해에는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종로구의 한 복권방의 모습. 서울=연합뉴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02년 12월7일 1회차 추첨부터 올해 11월26일 1043회차 추첨까지 로또 1등에 당첨된 사람은 총 7803명이다.

 

이들이 받은 당첨금은 총 15조9000억원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은 약 20억3800만원이다. 회차별 평균 당첨자 수는 7.5명이다.

 

한 사람당 당첨금이 가장 컸던 회차는 2003년 4월12일 추첨된 19회차다. 당시 1등은 1명 나왔고, 당첨자는 407억2300만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회차는 2013년 5월18일 추첨된 546회차다. 1등 당첨자가 30명이나 나오면서 1인당 당첨금이 4억600만원에 그쳤다.

 

소득세법상 복권 당첨금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5만원까지는 세금을 떼지 않지만 5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20%의 소득세가 부과되고 3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세율이 30%로 올라간다. 여기에 소득세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소득세로 붙는다.

 

당첨금이 20억원이라면 3억원까지는 소득세와 지방소득세가 6600만원 붙고, 3억원을 넘어선 나머지 17억원에는 5억6100만원의 세금이 붙는다. 총 세금은 6억2700만원이기에 20억원에 당첨되더라도 실제 수령금액은 13억7300만원이 된다.

 

2002년 12월 출시되고 2003년 연간으로 4조원 가까이 팔렸던 로또는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2010년대 초반에는 판매액이 2조원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2013년 3조원대로 판매액이 뛰어올랐고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판매액이 5조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7월 말까지 3조1000억원가량이 팔렸다. 연간 예상 판매액은 5조5000억원 정도인데, 이보다 더 많이 팔려 6조원에 가까워질 가능성도 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