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년간 쓰레기 배출 없이 집안에 쌓아둔 모녀…왜?

입력 : 2022-09-23 22:00:00 수정 : 2022-09-23 17:5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안 쓰레기가 개 배설물과 뒤엉켜, 바퀴벌레 가득
가득 쌓인 쓰레기. 경찰 제공

 

쓰레기와 오물로 가득한 집안에서 지내던 모녀가 112 신고로 발견돼 경찰과 시민 봉사자의 도움으로 깨끗한 보금자리를 갖게 됐다.

 

경찰은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23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의정부시의 한 주택에서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내용은 가족 간 다툼으로 큰 피해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현장인 집안 상태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놀라게 했다.

 

모녀는 무려 3년간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고 집안에 쌓아뒀다.

 

발 디딜 틈 없이 쌓인 생활 쓰레기가 집안에서 키우는 개 배설물과 뒤엉켜 바퀴벌레가 가득하고, 숨도 못 쉴 정도로 악취가 났다.

 

바닥에 쌓인 쓰레기에 제 기능을 못 해 버려야 할 가구까지 무려 5t 정도나 됐고, 악취가 심해 화물 기사가 운반을 거부할 정도였다.

 

모녀의 5t 쓰레기 집은 소식을 접한 중앙로터리 클럽 자원봉사자들이 나서 정리되기 시작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쓰레기는 어느 정도 정리된 상태고, 바퀴벌레 등 해충 문제가 정리되면 도배와 장판 작업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등 유관 기관은 집안이 정리되면 현재 보호 시설 등에 임시 거주 중인 가족들이 집에서 살 수 있도록 하고, 심리 상담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경찰은 집안 정리에 힘쓴 중앙로터리 클럽 소속 봉사자 7명에게 이날 의정부경찰서에서 감사장을 수여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