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당역 살인’ 전주환 카메라 노려보기도…범행 전 1700만원 인출 이유엔 “부모님 드리려고”

입력 : 2022-09-22 06:00:00 수정 : 2022-09-22 11:2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복살인 혐의 檢 송치…마스크 벗고 포토라인 서 '범행 후 도주' 질문에 부인
연합뉴스

 

집요한 스토킹 끝에 여성을 살해한 전주환(31·구속·사진)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께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씨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포토라인에 서서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죄송하다'는 말 외에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다.

 

전씨는 보복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그러나 범행 동기나 사전 계획 여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전씨는 범행 이튿날 예정됐던 재판에 출석하려고 했던 게 맞느냐는 물음에는 "그건 맞다"면서 범행 후 도주하려고 했느냐는 말엔 "그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범행 전 1700만원을 인출하려 한 이유에 대해서는 “부모님을 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전씨는 검은색 트레이닝복 차림에 범행하다 다친 왼쪽 손에 붕대를 감은 채였다.

 

마스크를 하지 않은 채 취재진의 카메라를 노려보기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