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틴 "우크라 전장 부대에 무기 신속 공급하라"…후방 다잡기

입력 : 2022-09-21 10:39:19 수정 : 2022-09-21 10:3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국 군수산업체 다그쳐…'북한 무기 수입 시도' 보도 와중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크게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국 군수산업체들에 군에 대한 무기 공급을 신속히 하라고 다그치고 나섰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군수산업 발전 전략 회의에 참석해 "군수산업체들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필요한 무기와 군사장비들을 군에 공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요구는 먼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에 참여 중인 부대들에 대한 군수물자 보급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의 지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병력은 물론 무기 부족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심지어 북한으로부터 포탄과 로켓 수백만 발을 구매하려 시도했다는 보도들이 잇따른 가운데 내려졌다.

러시아는 최근 이란으로부터도 정밀타격용 무기 탑재가 가능한 군사용 드론(무인항공기)을 다량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되는 서방 무기와 군사장비를 분석·연구할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그러한 연구를 수행하라"고 지시하면서 "이는 러시아 무기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 군수산업체의 생산력을 높이고 시설을 현대화하는 한편 무기 생산에 필요한 중간재도 러시아산으로 서둘러 대체해야 한다는 주문도 했다.

러시아제 무기와 군사장비에 들어가는 외국 부품이나 중간재 공급이 서방의 대러 제재로 중단되거나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전에서 군수물자 외에 병력 부족 문제에도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러시아 하원은 이날 탈영병에 대한 형량을 2배로 늘리는 형법 개정안을 채택했다.

상원 승인과 푸틴 대통령 서명을 거쳐 발효할 새 법령은 탈영병에 대한 형량을 기존 징역 5년에서 10년으로 늘리고, 전투를 거부하거나 상관의 명령에 불복종한 병사도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수만 명의 병력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총동원령 발령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