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UN 사무총장 “전세계 식량·에너지 위기… 전쟁 대응, 횡재세 부과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06:00:00 수정 : 2022-09-21 00:3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세계가 위험에 처했다”며 전 세계적 식량 위기와 에너지 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촉발한 각종 문제와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첫날 연설에서 “세계는 큰 곤경에 처했다. 분열이 깊어지고 불평등은 커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에 진행 중인 전쟁으로 촉발된 식량 위기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그는 “올해는 충분한 식량이 있지만 분배가 문제”라면서 “그런데 비료시장이 안정되지 않는다면 내년의 문제는 식량 공급 그 자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산 비료 수출에 대해 남아있는 장벽을 모두 없애는 것이 필수”라며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글로벌 비료 부족이 글로벌 식량 부족으로 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전쟁으로 인해 “생활비가 치솟고, 신뢰가 허물어지고, 불평등이 폭발하며, 사람들이 다치고 있다”며 “우리는 국제사회의 거대한 기능 고장 속에 꽉 막혀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주요 20개국 정상회의(G20)와 같은 다자 협의체의 존폐 위기도 거론했다. 그는 세계가 “지정학적 분열이라는 덫에 빠졌다”면서 “이제 G20이 아니라 어떠한 협력도 대화도 없는 ‘G낫싱(G-nothing)’이 될 위험에 처했다”고 말했다.

 

기후 변화의 심각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리가 끝내야 할 또 다른 전투는 자연에 대한 우리의 자살적 전쟁”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45% 감축해야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최근 세계적으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횡재세’ 부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리의 지구가 불타고 가계부가 쪼그라드는 가운데 화석연료 업계는 보조금과 횡재이익으로 수천억 달러의 돈방석에 앉았다”고 주장하며 “모든 선진국에 화석연료 회사들의 횡재이익에 대한 세금 부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글로벌위기대응그룹(GCRG) 보고서 발간을 계기로 지난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석유·가스회사들에 대한 횡재세 부과를 공론화한 바 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