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 취한 이웃에 구타당한 반려견…끝내 숨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27 09:59:14 수정 : 2022-08-27 09:5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릉 한 민박집에 갑자기 들어온 이웃, 반려견이 물자 구타
경찰에 반려견 구타한 이웃 신고했으나 가해자로 몰릴 위기
반려견 사망 피해 가족들 “충격·슬픔에 일상생활 어려워”
몰티즈 두유의 생전 모습(왼쪽 사진)과 숨진 뒤 장례를 치르는 모습. 두유 가족 측 제공. 연합뉴스

 

민박집에서 키우던 작은 반려견이 만취한 이웃 주민의 구타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소중한 반려견을 잃은 가족들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 강릉시 7번 국도 도로변 근처에서 민박집을 운영하는 임모(70대·여)씨 가족은 지난 23일 문을 잠그지 않은 채 반려견 두유(몰티즈·4세)와 함께 집을 지키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웃 주민 A씨(70)가 오후 2시 30분께 술에 취한 상태로 임씨 집 문을 열고 들어왔고, 놀란 두유는 짖다가 A씨를 물었다.

 

이에 놀란 임씨는 A씨를 내보내고 두유를 안방으로 옮겼는데, 그때 A씨가 재차 안방까지 들어와 두유를 바닥에 여러 차례 내리치고는 주먹과 발로 때리고 달아났다.

 

결국 두유는 피투성이가 된 채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다.

 

두유는 임씨 딸 내외가 3년 전 동물병원에서 입양한 반려견이다. 딸이 올해 봄 임씨에게 잠시 맡겼다가 정이 들어 그때부터 임씨와 함께 지내게 됐다. 임씨는 큰딸과 손녀들과 함께 살기는 했지만, 딸이 퇴근하거나 손녀들이 하교하기 전까지 홀로 지냈기 때문에 두유는 소중한 가족이었다.

 

하지만 이 사건으로 임씨 가족의 평온은 산산이 조각났다.

 

임씨 가족은 112에 신고했지만, 최근 경찰서로부터 과실치상 사건과 관련한 조사를 위해 경찰서에 방문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A씨가 두유에게 물린 일이 과실치상 사건이 됐기 때문이다. 

 

A씨의 행위가 주거침입, 동물보호법 위반, 재물손괴죄에 해당해 ‘피해자’라고만 생각했던 임씨 가족은 ‘어쩌면 가해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112신고 사건과 별도로 고소장을 내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

 

임씨의 사위 정모씨는 “경찰에서 A씨의 재물손괴 사건도 수사하는 만큼 재물손괴 외에 주거침입과 동물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해서도 관련 증거를 모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랑하는 반려견이 세상을 떠났고, 처가와 가족들은 충격과 슬픔에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라며 “‘반려견 살해범이 죄를 지었는데 왜 안 잡혀가느냐’는 자녀들의 물음에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조만간 당사자들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정확한 적용 혐의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