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숨진 ‘김혜경 법카 의혹’ 참고인 휴대전화 포렌식 분석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5 10:5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검 결과 시일 소요될 듯
뉴시스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사진)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숨진 40대 A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사인을 명확히 밝히기로 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달 26일 숨진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을 해 분석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일반적인 수사 절차로,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사망 경위를 확인해 타살 가능성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을 부검 의뢰해 "외력에 의한 상처 등은 없다"는 1차 소견을 전달받았다. 정확한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이 의원의 아내 김씨가 연루된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의 참고인인 A씨는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이후인 지난달 26일 수원시 영통구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현장 정황증거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이 사건 핵심 피의자인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직원 배모 씨의 지인으로,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빌라도 배씨 모녀가 소유한 건물로 알려졌다.

 

A씨는 국군기무사령부 출신 전직 군인으로,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재직하던 2020년 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비상임이사로 임명됐다.

 

그는 이 의원이 대선 경선을 치를 당시 후보 캠프에서 운전기사로 일한 이력이 있는 등 이 의원 측과의 연관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B씨가 캠프에서 운전 업무를 한 것은 맞지만, 김씨의 차를 운전한 것은 아니며 배우자가 탄 차의 앞쪽에서 운행하는 다른 차 운전을 맡았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