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호회 남성이 준 수상한 음료에 빈혈…알고 보니 마약 탄 물이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4 17:19:04 수정 : 2022-08-07 12:4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호회에서 만난 여성에게 마약을 탄 음료를 마시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지난 3일 JTBC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마약규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31일 야구 동호회 모임을 마친 뒤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여성에게 자신이 투약하는 필로폰을 탄 물을 마시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피해 여성에게 “단백질을 섞은 물”이라며 음료를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여성은 물을 마신 뒤 빈혈 증세를 느꼈고, 화장실을 가겠다며 차를 세우게 한 뒤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A씨를 긴급 체포한 뒤 피해 여성과 함께 마약 검사를 진행한 결과 두 사람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을 구입했으며 그동안 물에 타서 마셔왔다”고 진술했다.

 

다만 “피해 여성에게 준 물에 마약이 섞여 있는지는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마약을 구입한 출처를 확인 중이라고 JTBC에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