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펠로시 방문 임박'에 중국군, 대만해협 중간선 근접 비행

입력 : 2022-08-02 14:00:48 수정 : 2022-08-02 15:1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군용기 중간선 잠시 건드리는 전술 움직임 보이고 있어"
샤먼항공, 대만 인근 항공편 조정…항공기 운항 부분 통제한 듯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만해협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2일 오전 중국 군용기 여러 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에 근접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전투기(왼쪽) 한 대가 대만 주변 공역에서 순회비행 훈련을 하고 있는 중국의 H6-K 폭격기 주변을 인근 비행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 군용기 여러 대가 이날 오전 대만해협 중간선을 근접 비행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 여러 대가 1일부터 대만해협 중간선 가까이 머물고 있다.

 

익명의 소식통은 “중국 군용기가 중간선을 잠시 건드리고 돌아가는 전술적 움직임을 반복했으며 대만 군용기들은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중국군과 대만 국방부는 중국 군용기의 중간선 근접 비행 사실을 아직 확인하지 않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중국 항공 당국이 대만과 가까운 푸젠성 주변에 항공편 운항을 부분 통제한 정황이 확인됐다.

 

중국 샤먼항공은 2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푸젠 지역 유량(流量) 통제의 영향을 받아 샤먼항공은 2일 일부 항공편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항공업에서 유량 통제는 항공 안전을 위해 특정 시간대 동일 공역에 진입하는 항공기의 수를 조절하는 것을 의미하다.

 

샤먼항공의 이번 조치가 일반적인 조치일 수도 있지만, 펠로시 의장 전용기에 대한 중국군의 군사적 대응에 대비하는 정황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아울러 중국군은 남중국해와 서해와 가까운 보하이 등에서 동시다발적인 실탄훈련을 실시한다.

 

1일 중국 해사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칭란해사국은 2일 오전 0시(현지시간)부터 6일 오후 12시까지 남중국해 일부 해역에서 군사훈련이 실시된다고 공지했다.

 

칭란해사국은 훈련 해역을 적시하고 “훈련 기간 관련 해역에서의 선박 통행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광둥해사국도 2일 오전 2시부터 3일 오후 5시까지 남중국해 레이저우 반도 서부 해역에서 대규모 사격훈련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훈련 해역으로의 선박 진입을 금지시켰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