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이상민, '의원 욕할 플랫폼' 구상 이재명에…"매우 얄팍"

입력 : 2022-08-02 09:27:19 수정 : 2022-08-02 09:2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계파·팬덤 결함 상당 부분 공급해놓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이른바 '의원 욕하는 당원 플랫폼' 제안에 대해 "강성 지지자들에 편승하고 이용하려는 얄팍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

비주류 중진인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의원의 '의원들 공개적으로 욕하는 플랫폼 만들자' 발언은 매우 사려갚지 못한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민주당의 가장 큰 결함이 '찌든 계파'와 '악질적 팬덤'이고 그 상당 부분을 이재명 의원이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을 성찰하면 감히 그런 주장을 못할텐데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참 걱정스럽다"며 "우리 민주당이 올바른 방향으로 개혁과 혁신을 해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달 30일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서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해 오늘의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 가장 많은 항의 문자를 받은 의원 등을 해보고자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이 일자 이 후보는 전날 인천 지역 당원, 지지자 간담회에서 "내가 재밌자고 한 얘기에서 조금만 삐끗하면 그거 가지고 침소봉대해서 전혀 본질과 다른 얘기들을 막 만들어내기 때문에 요즘은 정말 말하기 불편하고 힘들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