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중에 이체하겠다”…환전상 속이고 엔화 가로챈 60대 구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1 15:30:00 수정 : 2022-08-01 15:1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중부경찰서는 환전상을 속이고 수천만원 상당의 엔화를 받은 뒤 달아난 혐의(절도)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낮 12시30분쯤 중구 한 도로에서 환전상 B씨에게서 엔화 200만엔(한화 약 2000만원 상당)을 건네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A씨는 B씨에게 함께 간 다방 여종업원을 아내라고 소개하며 자신은 은행에 가서 돈을 이체하겠다고 안심시킨 후 엔화를 먼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달 10일부터 5일 동안 서울과 부산에서 같은 수법으로 3차례에 걸쳐 7300만원을 훔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