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종시, 부동산 불법 거래 600여 명 무더기 적발…과태료 부과

입력 : 2022-08-02 01:00:00 수정 : 2022-08-01 11:3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종지역에서 편법증여를 받거나 부동산 거래 신고를 늦게하는 등 부동산 불법 거래 행위를 한 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세종시는 지난해 12월부터 부동산 거래조사와 공공택지 내 보상투기 조사, 중개업소 단속 등을 펼쳐 불법행위를 한 618명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 가운데 224명에 대해 6억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부모 등으로부터 편법증여 의심 등 세무 관련 위반이 317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 거래 지연 신고(30일 이내) 52명, 지연신고 과태료 회피를 위한 계약체결일 거짓 신고 45명, 양도세 등 세금 탈루 목적의 실거래가격 업·다운 거래 신고 11명 등의 순이었다.

 

분양권 불법 전매 등 주택법·택지개발촉진법 위반(8명), 제3자에게 명의신탁(9명), 3년간 장기 미등기(14명) 등 부동산실명법 위반(23명), 공인중개사 초과 보수 수수 등 공인중개사법 위반(11명), 등기 해태 등 부동산등기특별조치법 위반(133명) 등도 적발됐다.

 

시는 법령 위반 사실이 적발됐지만, 절차상 아직 과태료 부과와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지 않은 사람에 대해 추가 조사 등을 조속히 추진해 관련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다음 달부터는 투기성 자금 유입과 지분쪼개기 등 법령 위반 개연성이 큰 토지기획조사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조치원지구와 연기지구 등 신규 택지공급에 따른 보상 투기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보상투기현장점검반도 운영해 불법 묘목식재 23필지, 무단 가설건축물(농막) 설치 2필지 총 25필지를 적발해 원상복구 조치 예고와 자진 철거 등 시정명령을 내렸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종에서 부동산 투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불법행위에 대한 강경 대응 기조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세종=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