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잔 의혹’ 경기도 경제부지사, 취임 3일 만에 사임

입력 : 2022-08-01 07:05:49 수정 : 2022-08-01 16:1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의회 양당 대표 만찬 자리서 '술잔 던졌다' 의혹
경기도 제공

 

김용진 신임 경기도 경제부지사(사진)가 취임 사흘 만에 전격 사임했다.

 

김 부지사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저는 경기도 경제부지사 직을 사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짧았지만 지방정치에 대해 많은 것들을 느낀 시간이었다. 김동연 도지사가 선거과정에서 끊임없이 주장한 정치교체가 더욱 절실하게 필요한 이유를 다시 한 번 절감한 계기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 영역에서만큼은 정치 이념이나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보다 주민들의 삶과 밀착된 현장 중심의 생활정치가 가능함을 확인해보고 싶었지만 한계를 느낀다. 조금의 불미스러움도 모두 저의 책임"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저의 사임이 각자의 입장을 모두 내려놓고 도의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되어 도민의 곁으로 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덧붙였다.

 

김 부지사는 "저의 경제부지사 임명에 기대와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들, 도의회와 도의 공직자들, 그리고 저를 믿고 경제부지사직을 맡겨주셨던 김동연 경기도지사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했다.

 

끝으로 "경제부지사직을 그만두더라도 민선8기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 성공을 위해 제가 가진 힘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아울러 김동연 지사가 추구하는 정치교체가 경기도에서부터 싹틔울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 부지사는 지난 28일 공식 취임했다.

 

그러나 임명 하루 전인 27일 남종섭 민주당 대표, 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와의 비공식 만찬에서 술잔을 던졌다는 의혹을 받았다.

 

국민의힘은 김 부지사 취임 당일인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 부지사의 파면을 요구하며, 특수폭행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김 부지사는 입장문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은 일부 인정한다. 특정인을 향해 행동을 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지만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며 "책임질 일은 책임지겠다"고 사과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