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은행 영업점 직원 14억원 횡령…가상자산 투자 여부 조사 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09:35:56 수정 : 2022-07-31 09:35: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금융권에서 직원 횡령 사건이 잇따라 불거지는 가운데 부산은행에서도 한 직원이 거액을 빼돌린 것으로 나타나 은행 측이 진상조사 중이다.

 

31일 BNK부산은행에 따르면 한 영업점 직원 A씨가 14억8000만원을 횡령하는 금융사고가 발생했다고 지난 29일 공시했다.

BNK부산은행 본점. 부산은행 제공

모 영업점 외환계에서 근무하는 대리급 직원인 A씨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자금을 고객 계좌로 입금하지 않고 지인의 계좌에 넣는 수법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수법으로 지난 6월 초부터 지난 25일까지 수차례에 걸쳐 돈을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 측은 A씨가 횡령한 돈을 가상자산 투자 등에 사용했는지 여부와 정확한 횡령 규모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