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1년 미국·동남아 상대 경상 흑자 883억달러…역대 최대

입력 : 2022-06-24 14:12:16 수정 : 2022-06-24 14:1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도체 등 수출 증가 흑자폭 커져…대중국 흑자도 확대

미국과 동남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한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지난해 883억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21년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경상흑자는 883억달러로 전년(759억달러) 대비 124억달러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對) 미국 경상흑자가 328억달러에서 449억6000만달러로 늘었다. 2014년(415억달러)을 웃도는 역대 최대 기록이다. 반도체 등 수출 증가로 상품수지 흑자 폭이 328억7000만달러에서 418억3000만달러로 커진 영향이다. 또 운송 수지 개선 등으로 서비스 수지 적자 폭은 축소(-83억3000만달러→-44억8000만달러)됐다. 2005년(-33억달러) 이후 적자 폭이 가장 작다.

 

지난해 대중국 경상수지 흑자는 172억5000만달러에서 236억1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대중 상품수지 흑자는 화공품 등 수입이 늘면서 10억달러가량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수출 화물운임 상승 등으로 운송수입이 늘면서 서비스수지가 7억3000만달러에서 37억2000만달러로 크게 늘었다. 현지법인으로부터의 배당 수입도 늘면서 본원소득수지는 19억3000만달러에서 45억1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반면, 대일본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202억2000만달러에서 221억4000만달러로 더 커졌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을 중심으로 수입이 늘며 상품수지는 -168억2000만달러에서 -177억6000만달러로, 외국계 투자기업의 배당 지급이 늘며 본원소득수지는 -40억8000만달러에서 -54억1000만달러로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

 

유럽연합(EU)과의 거래에서는 경상수지가 전년 적자에서 지난해 흑자로 전환했다. 화공품, 선박, 승용차 등 부문의 수출이 호조를 보인 덕분에 상품수지가 9억9000만달러에서 101억9000만달러로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 연합뉴스

동남아시아와의 거래에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년(792억달러)보다 약 200억달러 늘어난 1020억5000만달러로 집계돼,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넘어섰다. 반도체, 정보통신기기 등을 중심으로 상품 수출이 늘고 수출화물 운임이 오르며 운송 수입이 증가한 영향 등으로 상품수지,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모두 늘었다.

 

대중동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전년 282억6000만달러에서 480억달러로 확대됐다. 상품수지가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유, 석유제품 등의 수입이 크게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대중남미 경상수지는 본원소득수지가 늘어난 영향으로 -4억4000만달러에서 지난해 2억9000만달러로 흑자 전환했다.

 

지난해 내국인의 해외직접투자는 608억2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직접투자는 168억2000만달러였다.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는 784억1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증권 투자는 588억1000만달러였다. 지난해 미국 증시 호조로 내국인의 미국 주식 투자는 425억9000만달러에서 542억4000만달러로 늘며 2년 연속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