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거리두기 끝난 지하철… 영화·드라마 촬영 명소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4 13:30:00 수정 : 2022-06-24 12:5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지하철 강남역 승강장 모습. 뉴시스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지하철이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다시 각광받고 있다. 올해 가장 많이 촬영된 지하철역은 6호선 녹사평역과 월드컵경기장역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 지하철 촬영 건수는 90건이었다. 2019년 336건의 촬영이 진행될 정도로 지하철은 인기 촬영지였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2020년에는 66건으로 급감했다. 작년에도 86건에 불과했다. 공사는 2020년 2월 지하철 촬영 협조를 잠정 중단했다가 지난해 6월부터 제한적인 완화를 시작했다. 올해엔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지하철 촬영 수요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올해 상반기 공사가 운영하는 관내 시설물 중 가장 많은 촬영이 이뤄진 장소는 6호선 녹사평역(7건)이다. 지하예술정원과 햇빛이 들어오는 이색적인 구조로 다양한 기업광고에 활용되고 있다. 이어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4건), 2호선 성수역(3건)도 촬영 명소로 이름을 올렸다. 월드컵경기장역은 큰 규모의 대합실과 승강장을 갖추고 있어 극 중 주인공들이 지하철 출퇴근 장면을 촬영하는 장소로 활용됐다.

 

서울 지하철 뮤직비디오‧드라마 촬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은 2호선 신설동역에 있는 ‘유령 승강장’이다. 옛 지하철 역명판과 노란색 안전선이 그대로 남아 있어, 세월의 흔적이 드러나는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은 과거 5호선 설계 시 운행 구간으로 계획된 공간으로, 1974년 1호선 건설 당시 미리 구조물을 지어놓았으나 이후 계획이 변경되면서 사용하지 않는 공간이 됐다. 지금은 승객 없이 차량기지로 입고하는 열차만 오가는 공간이다.

 

지하철 역사 내 숨은 공간은 5호선 영등포시장역, 2‧6호선 신당역에도 존재한다. 타 노선과 환승을 위해 미리 구조물을 건설했지만 이후 계획이 변경되면서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곳들이다. 콘크리트와 벽돌조로 이뤄진 날 것의 이색적인 공간으로 드라마·영화 촬영 장소로 자주 활용된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