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청장 용퇴론에 尹대통령 “임기 한 달 남았는데 중요하나”

, 이슈팀

입력 : 2022-06-24 10:37:21 수정 : 2022-06-24 11:1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최근 치안감 인사 파동을 두고 경찰 안팎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용퇴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뭐 이제 (경찰청장) 임기가 한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며 경질 가능성을 일축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김 청장에 대한 사퇴 압박 내지 경질까지 염두에 둔 것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 파동을 두고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하면서 다음 달 23일까지 임기가 남은 김 청장의 거취도 불안정해졌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지난 21일 오후 7시쯤 경찰은 경찰 내부망과 언론에 치안감 28자리 인사안을 공개했다. 그런데 행안부에 파견된 치안정책관이 “인사안이 잘못 나갔다”고 경찰청 인사과장에게 연락했고 경찰은 이후 7자리가 바뀐 다른 인사안을 다시 발표했다.

 

경찰공무원법에 따르면, 총경 이상 임용은 경찰청장의 추천을 받아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용한다. 경찰 인사안 결재 시스템도 경찰에서 인사안을 올리면 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결재하는 식으로 짜여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후 경찰은 실무자 실수라는 해명을 했지만 최근 행안부 산하에 경찰국 신설 등 윤석열 대통령과 경찰이 연일 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일어난 일이라 경찰의 반발이 아니냐는 의혹을 키웠다.

 

특히 이와 관련해 김 청장에 대한 용퇴론에 제기됐지만 김 청장은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는 않겠다”며 용퇴를 일축했다.

 

이날 대통령실이 경찰의 자체 조사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내부 조사나 감찰, 징계 계획이 있냐는 기자들의 물음에도 "현재로서는 그와 관련해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