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숭이두창 확진자 관리 어떻게…딱지 떨어질 때까지 격리입원

입력 : 2022-06-22 10:20:59 수정 : 2022-06-22 14:2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위험접촉자는 3주간 격리…치료제 500명분 내달 도입 예정
3세대 백신 도입 협의 중…접종은 고위험군에 제한적으로
이기일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국내 첫 의심 사례가 발생해 진단검사가 진행 중인 원숭이두창과 관련한 회의를 긴장감 속에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원숭이두창 의심자가 국내에서 확인되면서 원숭이두창 확진자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침에 관심이 쏠린다.

정부는 지난달부터 미국, 유럽 등지에서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해외 유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원숭이두창을 2급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하는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해왔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은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실시간 유전자검사(PCR)를 통해 감염 여부 진단이 가능하다.

질병청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입원 치료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격리입원기간은 피부 병변의 가피(딱지) 탈락 등으로 감염력 소실과 회복이 확인될 때까지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경우 접촉·노출 정도에 따라 고위험-중위험-저위험 등 3단계로 분류한다.

이 중에서 증상 발현 후 21일 이내 접촉한 동거인·성접촉자 등 고위험군 접촉자는 21일간 격리한다.

저위험군은 확진자와 접촉은 했으나 거리가 가깝지 않은 경우이고, 중위험군은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원숭이두창 환자를 진료한 의료인 등이 해당된다.

정부는 또 내달 중 원숭이두창 항바이러스제인 테코비리마트 약 500명분을 도입하는 한편 국내 상황에 따라 추가 구매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테코비리마트는 해외에서 유일하게 원숭이두창 치료제로 허가받은 제품으로, 성인이나 13㎏ 이상 소아 환자를 대상으로 사용된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보건기구(WHO) 본부의 전경. AP연합뉴스

이외에도 중증 환자 발생 상황에 따라 국내에 비축 중인 항바이러스제인 시도포비어와 백시니아 면역글로불린을 사용하는 방안도 고려할 방침이다.

정부는 생물테러나 국가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 대비한 1, 2세대 두창 백신 3천502만명분을 비축하고 있고 3세대 백신 도입을 위해 제조사와의 협의를 진행 중이다.

다만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높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두창 백신을 일반 국민에게 접종하기보다는 감염 노출 위험이 있는 고위험군에 제한적으로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는 전 세계 42개국에서 2천103건이 보고됐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524건으로 가장 많고 스페인 313건, 독일 263건, 포르투갈 241건, 캐나다 159건, 프랑스 125건 등 순이다. 사망 사례는 나이지리아에서 1건 보고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