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전기차·친환경 타이어 개발 추진

입력 : 2022-06-21 01:00:00 수정 : 2022-06-20 22:0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쉐린과 공동 작업 업무협약
“내구성·주행 성능 향상 기대”

현대자동차그룹이 타이어 제조 업체 미쉐린과 전기차·친환경 타이어를 공동 개발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7일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미쉐린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업은 현대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전략을 구체화할 수 있는 차세대 타이어 기술 확보를 위한 것이다. 양사는 2017년부터 5년 동안 1차 협업을 진행해 아이오닉5 전용 타이어 등을 개발했으며, 앞으로 3년 더 협업할 예정이다.

 

양사는 프리미엄 전기차에 필요한 차세대 타이어 개발을 진행해 전기차 주행거리를 확대하고,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확보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중량 기준 기존의 20%에서 50% 수준까지 높이는 등 탄소 저감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타이어 마모, 하중, 도로 마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차량 제어 시스템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도 추진한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