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막말 논란’ 이천수, 아내 심하은 “조직검사→양성 판정 시술날”에도 늦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9 11:19:42 수정 : 2022-06-19 11:1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이 갑상샘암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받아 시술을 받는 날에도 늦잠을 잤다.

 

1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갑상샘 시술을 앞둔 아내 심하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하은의 친정어머니는 딸의 시술이 걱정돼 이들 부부의 집을 찾았다. 앞서 심하은은 인터뷰에서 “갑상샘 결절이 있어 조직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아 시술을 받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날 친정 어머니는 심하은이 시술 당일에도 육아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아침마다 이렇게 전쟁이겠다”며 아이들 셋 등원 준비에 바쁜 딸을 안타깝게 여겼다. 

 

친정어머니는 딸의 건강을 염려해 몸에 좋은 음식을 한가득 가져왔지만 심하은은 “시술 전 8시간 금식해야 한다”며 음식을 먹지 못했다.

 

이후 뒤늦게 기상한 이천수는 장모가 와있자 당황하며 “오시는 줄 알았으면 모시러 갔다”며 민망해 했다. 이에 심하은이 “오지 말라고 했는데 엄마가 왔다”고 하자 이천수는 “너는 장모님 앞에서 표정이나 이런 게 안 좋다”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심하은이 “시술하는 날이라 마음이 안 좋아서 그렇다”고 하자 이천수는 “미리 얘기했으면 잠을 안 자고서라도 아이들 등원시켰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심하은이 “오늘 시술인 건 알았잖아”라고 하자 당황한 이천수는 “하려고 했는데 몰라서 안 한 건데 장모님 앞에서 얘기한다”고 다소 민망해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