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리호 ‘2차 발사’ 21일 재도전

입력 : 2022-06-18 09:00:00 수정 : 2022-06-18 10:4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핵심 부품 교체, 센서 오류 해결”
지난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다시 조립동으로 이송되기 위해 발사대에서 내려지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를 오는 21일 추진하기로 했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과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본부장은 1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권 정책관은 “(점검 결과) 산화제 탱크 레벨 측정 시스템 중 레벨 센서에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당초에는 오류가 확인된 레벨 센서의 교체를 위해 1·2단 연결 분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으나, 항우연 연구진은 면밀한 검토를 통해 핵심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오류 해결 방안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항우연 측은 발사일을 21일로 정하는 데 기상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고 본부장은 “다음주 예보를 봤을 때 주 초반 날씨가 좋아 보인다”며 “이송 날도 날씨가 좋았으면 해서 20일에 이송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향후 기상상태에 따라 발사일은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항우연은 15일 누리호를 발사대로 옮겨 기립 작업을 한 후 전기부품 점검을 하는 과정에서 산화제 레벨 센서의 신호 이상을 확인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