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영세 "특사 자격 방북, 남북 관계 고려해 긍정 검토"

입력 : 2022-05-12 13:20:39 수정 : 2022-05-12 13:2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 후 첫 대북조치 묻자 "무슨 얘기든 좀 하자고 하고 싶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2일 장관 취임 이후 특사로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이태규 의원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김정은 위원장 면담을 위한 평양 방문을 북한에 타진할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남북관계 상황을 보고 외교안보팀과도 협의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이 되면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의 질문에도 "남북관계 상황을 보아가면서 개인적으로 특사가 됐건 무엇이 됐건 비핵화를 포함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허심탄회한 자리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특사 방문을 건의하겠느냐는 조 의원의 추가 질문에는 "일단 남북관계 상황을 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권 후보자는 윤석열 정부의 대북전략 비전 등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의 질문에 "북한이 체제위협을 느끼고 있는 부분은 분명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어드레스 해줄 필요가 있다"며 "비핵화를 통해 실질적 평화를 확보하고 북한이 같이 번영할 수 있게 남북경제협력공동체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또 권 후보자는 장관 취임 시 가장 먼저 할 대북 조치에 대해 "무슨 얘기든 얘기를 좀 하자고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북한은 인도적 지원과 이산가족 상봉 등 거의 모든 대화를 거절하고 있다"며 "오늘 보도 보셨겠지만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오미크론이 발생했는데 심지어 백신 부분도…(거절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 후보자는 북한의 비핵화 이전이라도 보건의료 등 북한 주민에게 도움이 되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