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ℓ당 전국평균 1946원
14년 만에 가격 역전
11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서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뉴스1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이 휘발유 평균 가격을 넘어섰다. 2008년 6월 이후 약 14년 만이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이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전국 주유소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946.65원으로,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 1945.88원보다 0.77원 더 높았다. 전날보다 휘발유 가격이 2.09원 오르고, 경유는 5.19원이 오르면서 가격이 역전됐다.

 

국내 경유 가격 급등은 국제 가격 인상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국제 석유 시장에선 휘발유보다 경유 가격 오름세가 더 가팔랐다. 최근 경유 가격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세계적인 경유 재고 부족 사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촉발된 석유제품 수급난 영향으로 급등했다.

 

이달부터 시행된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확대 조치(20→30%)도 가격 역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치로 휘발유에 붙는 세금은 ℓ당 약 247원, 경유에 붙는 세금은 ℓ당 약 174원 줄었다. 휘발유에 비해 세금 인하폭이 적은 경유 가격이 상대적으로 더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경유 가격 급등은 화물차량이나 택배 트럭, 버스 등 상업용 차량 등 운전자들의 부담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이달부터 대중교통·물류 업계의 부담 경감을 위해 영업용 화물차, 버스 등에 대해 경유 유가연동 보조금을 3개월간 한시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