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尹 취임에 "독주와 독선 경계해야" 당부

입력 : 2022-05-10 14:20:00 수정 : 2022-05-10 14:2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현 "견제·균형은 민주주의를 지키는 원리"
박홍근 "국회 존중·국민 경청의 尹 정부 되길"
조응천 "좌우 가리지 말고 좋은 정책 갖다 써라"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에 맞춰 "독주와 독선을 경계하라"고 당부했다.

 

박지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한 뒤 "견제와 균형은 민주주의를 지키는 원리"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일방이 견제 없이 독주하고 힘의 균형을 잃으면 국민의 염원인 통합과 화합은 멀어지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이 독주와 독선을 포기하고 화합과 통합, 공정과 상식에 맞게 국정을 이끈다면,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입법부인 국회를 진정으로 존중하고 야당과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도 늘 경청해 상생의 국정을 펼치는 윤석열 정부 5년이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며 "민주당도 정부와 여당이 바르게 가도록 견제하는 야당의 사명을 다하면서도, 국민과 국익을 위해서는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당선 직후부터 '대선 승리는 통합의 정치를 하라는 국민의 간절한 호소'라며 '야당과도 협치를 하겠다'고 했다"며 "이제는 그 말에 진정성과 실행력이 담겨야 한다"고 밝혔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 출연해 "제발 네 편 내 편 가리지 말고 능력 위주로 천하의 인재를 등용하길 바라고 좌우를 가리지 말고 좋은 정책이면 다 가져다 써라"라며 "영민하고 우직한 여우 같은 곰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은 한 개인이 독점하는 것이 아니다. 부디 권력에 대한 올바른 시각을 가지시길 바란다"며 "대통령이 권력을 사유화하는 순간 국민의 삶에는 비극이 스며든다"고 우려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의 정치,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잘못된 인사는 수정하고, 민생을 위해서는 야당의 의견도 수용할 수 있는 그런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며 "당리당략의 목소리가 아닌 민생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오섭 민주당 비대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무엇보다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최우선적으로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국정운영을 해야 한다"며 "무리하게 집무실 이전까지 강행하면서 가장 강조해온 국민 소통에 힘써 오만과 독선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길 바란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