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석천 “커밍아웃 한 지 22번째 맞는 어버이날...“ 심경 전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8 13:43:35 수정 : 2022-05-13 18:5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왼쪽 사진)이 어버이날을 맞아 그간의 심경을 공개했다.

 

8일 홍석천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그는 “22년전 나도 엄마, 아빠한테 커밍아웃 했었다”며 “나는 남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그때의 엄마아빠 표정을 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세상이 무너진 것 같은 표정, 뭐든지 잘하고 믿어라 했던 아들한테 처음으로 배신 당하고 실망한 듯한 표정, 앞으로 나에게 닥칠 일들에 대해 아무 도움도 못 줄 거 같은 표정, 그렇게 22년이 흘렀다”며 “나는 정말 치열하게 살았고 내가 게이라는 사실 때문에 당하는 수많은 차별에 무너지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날의 엄마, 아빠의 표정을 잊을 수 없어서였다”며 “나는 그렇게 이 나라에서 살아남아야했다. 커밍아웃한지 22번째 맞는 어버이날 내 젊은 시절 엄마한테서 원했던 말들을 영국드라마에서 찾을 수 있었다”며 영화의 한 장면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이유없이 눈물이 난다. 잘 이겨내고 잘 버텨왓다고 생각했는데 마음 속 어딘가 아직도 상처들이 곪아있나보다”며 “세상 참 좋아졌다 생각하다가도 지금도 정체성과 차별때문에 힘들어 할 또 다른 홍석천과 가족들이 곳곳에 있다는걸 알기에 마음이 무겁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우리나라에서도 #차별금지법 이란게 생길 때가 되지 않았을까 말로만 선진국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고 함께하는 진정한 변화가 필요한 때다”며 “그저 드라마같은 얘기겠지만 언젠가는 이루어지리라 꿈꿔본다. 꿈꾸는 건 자유라지? 그래보자. #하트스토퍼 #차별금지법 #어버이날 #엄마아빠사랑해요 #건강하게버텨줘서고마워요”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홍석천은 1995년 제4회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했으며 2000년 성소수자임을 공개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