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증시는 찬바람 부는데…신고가 행진하는 기업들

입력 : 2022-05-08 14:35:28 수정 : 2022-05-08 14:3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플레이션에 따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로 주식시장의 찬바람이 불고 있으나 신고가를 행진하는 기업들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몸값이 오른 제지 관련 기업들이 매물로 나왔다는 소식에 관련 종목이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으며 차기 정부의 우주 산업 육성 기대감이 관련주의 신고가 행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6일 영풍제지는 전 거래일 대비 15% 급등한 1만2650원에 마감했다. 장중에는 1만375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영풍제지의 주가 급등은 M&A에 대한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골판지원지 제조업체 영풍제지는 지난 3월 매각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영풍제지의 최대주주인 그로쓰제일호투자목적(큐캐피탈)은 삼일회계법인을 주간사로 선정하고 영풍제지 매각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말 예비입찰에 한국제지와 깨끗한나라 등 굵직한 제지 업체뿐만 아니라 건설회사와 사모펀드 등 10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초까지 실사를 진행되고 5월 중 본입찰을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제지업계의 호황이 이어지고 있어 높은 가격으로 매각될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되고 있다.

 

다른 제지업체인 페이퍼코리아도 매물로 나와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페이퍼코리아의 최대주주 유암코는 이달말 페이퍼코리아 매각에 대한 예비입찰을 진행하고 3분기까지 매각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달 말 3895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우주항공 관련주도 최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우주 산업 육성에 대한 기대감이다.

 

지난 6일 한국항공우주는 장중 4만895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다시 썼다. 또 종가 기준으로도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LIG넥스원도 이날 8만78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이달 초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해 우주 산업 기업과 연구자들과 정책 간담회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안 위원장은 "새 정부가 출범하면 우주산업 클러스터와 항공우주청 설립 등 계획을 구체적으로 검토해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그동안 축적된 우주개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우주영역을 확장하고, 뉴스페이스 시대의 우주산업 경쟁력을 확보해 미래 먹거리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근 수소법 개정안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위원회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부산주공이 52주 신고가를 다시 썼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