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安 지지율 정체? 전문가들 “설 연휴 기점으로 명확하게 드러날 듯”

입력 : 2022-01-28 07:00:00 수정 : 2022-01-28 15:1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권 교체' 여론 여전히 높은 상황 / 유권자들, 당선 가능성 높은 후보에게 표 몰아주는 경향 짙어져
국회 사진취재단

 

뚜렷한 상승세를 그리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사진 가운데)의 지지율이 최근 정체기에 접어들었다. 앞서가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경쟁에서도 힘이 빠지는 모습이다.

 

윤 후보 지지세 반등에 따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박빙 구도가 형성되면서 이 점이 안 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스1에 따르면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지난 24~26일 실시해 27일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 다자구도 가상 대결에서 안 후보는 10%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내홍이 극심하던 1월1주차에 12%, 2주차에 14%까지 뛰었던 안 후보 지지율은 윤 후보의 지지율 상승과 맞물려 12%(3주차), 10%(4주차)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번주 중 조사·발표된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대체적으로 한 자릿수나 10%대 극초반을 기록해 지지율 조정 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일차적으로 거대 양당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이 후보와 윤 후보가 엎치락뒤치락 하거나 오차범위 내 초접전 양상을 보이면 양당 지지층이 자연스럽게 자당 후보에게 모여들기 때문이다.

 

지지층을 결집한 양당 후보들이 이른바 '산토끼' 잡기에 주력하기 시작했다는 것도 주요 변수다. 거대 양당제가 굳어진 우리 정치 현실에서 거대양당 후보는 선거가 다가올수록 중도 쪽으로 움직이고 이른바 '제3지대' 소수 정당의 설자리는 점차 좁아진다는 것이 정치권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이를 뒷받침하듯 최근 이 후보와 윤 후보가 다양한 영역에서 상당히 비슷한 공약들을 쏟아내는 데 이어 이 후보는 '30·40대 장관 기용', 윤 후보는 '청와대 해체'와 같은 정치개혁 공약도 발표했다. '정치 교체' 필요성을 강조해온 안 후보에겐 위협적일 수 있다.

 

하나의 요인은 '당선 가능성'이다. '정권 교체'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유권자들은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는 경향이 짙어진다.

 

야권 단일화와 관련된 여론조사로 명확하게 드러난다. 엠브레인퍼블릭(문화일보 의뢰)이 지난 24~25일 시행한 '단일화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안 후보는 43.1%로 윤 후보(37.6%)를 눌렀다. 반면 '단일화 후보 경쟁력' 조사에서 안 후보는 30.9%로 윤 후보(51.5%)보다 크게 뒤쳐졌다.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도 윤 후보의 경쟁력이 더 높다고 답한 경우가 48.7%에 달했다. 안 후보는 43.6%였다.

 

응답자들은 개인의 정체성 측면에서 야권 단일 후보로 안 후보가 더 적합하다고 보지만 단일화 경선에서의 당선 가능성과 경쟁력 면에서는 윤 후보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국민의당이 '인물론'을 펴기에는 제1야당과 '3석 정당'의 조직력 차이가 너무 크다는 현실적인 분석도 여기에 힘을 더한다.

 

하지만 안 후보가 단일화 경선에서 윤 후보를 누르기만 한다면 대선 본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크게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은 여전히 견고하다. 안 후보가 또다른 반등 모멘텀을 잡을 가능성은 상존한다는 뜻이다.

 

엠브레인퍼블릭의 '단일화시 가상대결 조사'에 따르면 윤 후보로 단일화됐을 경우 지지율은 이 후보 37.1%, 윤 후보 43.2%였고 안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이 후보 30.7%, 안 후보 44.9%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설 연휴를 기점으로 안 후보 지지율 패턴이 명확하게 드러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이 후보의 욕설 리스크, 윤 후보의 배우자 리스크가 분명히 존재하는 상황에서 안 후보가 또다시 대안으로 떠오를 수 있다"며 "설 연휴와 TV토론이 지나야 확실하게 안풍(安風)의 원인과 현상 분석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에 언급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