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익 망언에…외교부 "日, 한국인 강제노역 이미 인정"

입력 : 2022-01-25 21:11:39 수정 : 2022-01-25 21:1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도광산 등재 추진 중단 재차 촉구"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2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외교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의 일촉즉발 상황에 대한 우리 국민과 대사관 직원들의 철수 및 대피관련 계획을 검토 의향에 대한 질문에 현지 주재 공관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정세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동시에 유사시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등 재외국민 안전관련 피해 조치를 계속해서 취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25일 외교부는 일본 우익인사들이 사도(佐渡)광산에서 한국인 강제노역이 없었다는 억지 주장을 편 데 대해 "이미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서 공개적으로 인정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일본 근대 산업시설 세계유산등재 시 1940년대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로 노역한 사실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도광산은 또 다른 강제노역의 피해장소"라며 "근대 산업시설 관련 약속이 충실히 이행되지 않고 있는 현 상황에서 동 광산의 등재 추진을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2015년 하시마섬(端島·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을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할 때 조선인의 강제노역 사실을 제대로 알리겠다고 약속해 놓고 지키지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를 중심으로 한 일본 우익 인사들은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해야 한다면서, 사도광산에서 있었던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자민당 정조회장은 "(사도)광산은 에도시대에 독자적으로 발전한 산업유산이다. 전시 중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발언했다.

 

또 한국이 2023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이 되면 등재가 어려워진다며 올해 추천을 밀고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추천을 올해는 일단 보류하는 쪽으로 기울었다. 강제노역 현장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을 둘러싼 국제사회 비난을 의식해서다.

 

다만 일본 여론과 보수세력의 등재 촉구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28일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일제강점기 조선인이 징용됐던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다. 최종 추천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후 한국, 중국 등이 반발하자 복수의 일본 현지 언론들은 정부가 2023년 등재를 포기하고 2024년 등재를 노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