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측 법무 차관 ‘과잉 의전’ 논란에 “문재인 정부 더한 갑질 할 수도”

입력 : 2021-08-27 20:52:43 수정 : 2021-08-27 21:1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잉 의전’ 논란 강성국 법무차관 “이유불문 국민께 사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초기 정착 지원을 발표하는 브리핑을 하는 동안 한 직원이 뒤쪽에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7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과잉 의전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그 이상의 갑질을 할 수도 있겠다 싶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오후 강 법무부 차관이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지원방안 등을 브리핑할 당시 바닥에 무릎을 꿇은 채 우산을 씌워주는 직원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과잉 의전 지적이 일었다.

 

김인규 윤 전 총장 캠프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강 차관에게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워준 관계자를 ‘퍼피독 서비스’에 빗댔다.

 

‘퍼피독 서비스’란 종업원이 손님에게 주문을 받을 때 무릎을 꿇고 눈을 맞추는 서비스 방식을 뜻한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정부 방침을 발표하는 차관을 위해 직원이 10분 이상동안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 들고 있는 모습을 온라인으로 본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을 것”이라며 “강 차관 브리핑을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지켜보던 국민들은 ‘차관이 상전이냐’고 비판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송용 카메라가 돌고 있음에도 이 정도이면 커튼 뒤에선 문재인 정부의 일부 고위 관계자들이 그 이상의 갑질을 할 수도 있겠다 싶다”며 “부하 직원을 '퍼피독' 취급하는 공직자는 국민의 공복이 될 자격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강 차관을 즉각 경질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강 차관은 논란이 커지자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 차관은 사과문에서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자신부터 제 주위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도록 거듭나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측은 사진·영상 촬영 협조 과정에서 돌발적으로 만들어진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취재진이 많이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가 오는 야외에서 브리핑하게 됐다”며 “처음에는 직원이 차관 옆에서 우산을 들고 있었는데 취재진이 비켜달라고 요청해 직원이 엉거주춤하게 기마 자세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리가 아파지자 직원이 스스로 무릎을 꿇고 앉아 우산만 보이도록 자세를 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