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침마당’ 이상해, 아내 김영임 조언듣고 ‘위암’ 발견…“평생 말 잘 들을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03-27 09:31:32 수정 : 2020-03-27 09:3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이상해(본명 최영근)가 아내인 국악인 김영임의 말을 듣고 큰 병을 치료한 사연을 공개했다.

 

27일 KBS1TV ‘아침마당’의 코너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는 개그맨 이상해·국악인 김영임 부부, 개그맨 오정태·백아영 부부, 전 씨름선수 이만기·한숙희 부부, 개그맨 최병서 등이 출연했다.

 

이날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아내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 생긴다’라는 주제로 대화가 이뤄졌다.

 

이날 김영임은 남편 이상해가 건강 검진을 안 받으려 하자 이를 설득한 사연을 전했다.

 

김영임은 “정기검진은 1년에 한 번씩 받아야 하지 않나. 정기검진을 가기 전 금식을 해야 한다고 말을 하니 나에게 화를 내더라. ‘내가 어때서 병원을 가냐’고 했다. 어이가 없었다”며 “내가 왜 저런 남자랑 살지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상해는 “병원을 싫어하는 것은 어머니 닮아서 그렇다”며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하지 않나. 검진을 해보니까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그때 생각하면 너무 지금도 목이 메는 데 위암이라고 얘기를 하더라. 그때 만약 검사를 안 받고 지났으면 지금 이 자리에 못 있을 정도로 그때 심각했었다”며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또 이상해는 아내 김영임에게 “여보 죽을 때까지 당신 말 듣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김영임은 “깜짝 놀란 게 말대로 하면 정말 괜찮은 남편인데, 말하고 조금 어긋나는 부분이 있다. 방송과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개그맨 이상해·국악인 김영임 부부의 딸 최정은 양은 서양화가로 활동하고 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